즐겨찾기에 추가
           
IP : 3.239.75.52
메인메뉴
 
2022년 11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방문자 (3.^.^.52)
방문자 (207.^.^.26)
방문자 (114.^.^.64)
방문자 (216.^.^.226)
방문자 (114.^.^.206)
Home > 커뮤니티 > Italmonte(등산회)
 
   [자유글] 청정지역 버드내숲의 아침 산책길
   글쓴이 : 김민영 (114.^.^.42)      날짜 : 2012-08-20 09:49:55
조회 : 1,565  
  관련링크 #1  http://blog.joinsmsn.com/malipres/12879412 ( 838 click )

 
P1710345.jpg
혼자서 산책을 나서는데 조금 걸어가니 너무 인적이 없어서 약간 썰렁하고 으시시했다.
 
Play를 클릭 하세요
여기서는 음악이 나오지 않으니 원문으로 가서 들어세요. 
 
P1710346.jpg
폭신폭신한 풀을 밟으면서 좁다란 풀섭을 헤치고 길을 걸었다.

P1710347.jpg
향긋한 풀냄새에다 이름모를 들꽃들도 함께 산책길에 올랐다.

P1710348.jpg
서울 도심지에서는 언제 이처럼 호젓한 시간을 가져볼 수 있는가.

P1710349.jpg
그 유명한 영양 고추밭이 아닌가.

P1710350.jpg
이곳 영양은 워낙 청정지역이라서 그런지 푸른 녹색초원이 사방에 펼쳐지고

P1710351.jpg
주위에 나무들이 많아 숲을 이루고 있다.

P1710352.jpg


P1710353.jpg

P1710354.jpg
여기까지는 넵튠 혼자 다녀온 밭두렁을 따라 주욱 다녀왔던 길이었다.

P1710355.jpg
그리고 여기서부터는 먼저 산책을 떠난 일행들을 따라서 산쪽으로 올라간 산책길이다.

P1710356.jpg
넵튠이 혼자서 길을 걸을 때 읊어보는 프로스트의 가지 않는 길이다.



노란 숲 속에 길이 두 갈래로 났었습니다.
나는 두 길을 다 가지 못하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면서,
오랫동안 서서 한 길이 굽어 꺾여 내려간데까지,
바라다 볼 수 있는데까지 멀리 바라다보았습니다.
그리고 똑같이 아름다운 다른 길을 택했습니다.
그 길에는 풀이 더 있고 사람이 걸은 자취가 적어
아마 더 걸어야 될 길이라고 나는 생각했었던 게지요.
그 길을 걸으므로 그 길도 거의 같아질 것이지만.
그 날 아침 두 길에는
낙엽을 밟은 자취는 없었습니다.
아, 나는 다음 날을 위하여 한 길은 남겨 두었습니다.
길은 길에 연하여 끝없으므로
내가 다시 돌아올 것을 의심하면서---.
훗날에 훗날에 나는 어디선가
한숨을 쉬며 이야기할 것입니다.
숲 속에 두 갈래 길이 있었다고,
나는 사람이 적게 간 길을 택하였다고,
그리고 그것 때문에 모든 것이 달라졌다고.


 
P1710358.jpg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알림    이딸몬테 정기산행 (9 월 28일 토요일) 13-09-24 1490
알림    이딸몬떼 5월 산행 신청 공지 11-05-16 1974
32 자유글    조선 民家의 대표적인 3대 연못, 영양 서석지 김민영 12-11-14 1854
31 자유글    [봉감모전오층석탑] 국보급 석탑이 어떻게 마을에 … 김민영 12-09-16 1529
30 자유글    영양 수하 산촌마을에서 루치아와 아듀를 김민영 12-09-02 1469
29 자유글    안개비 내리는 버드내숲을 뒤로 하고 김민영 12-09-02 1506
28 자유글    청정지역 버드내숲의 아침 산책길 김민영 12-08-20 1566
27 자유글    버드내숲의 이상한 지붕의 황토방과 수련도인 김민영 12-08-20 1506
26 자유글    버드내 숲에서의 캠프 파이어와 합창의 어울림 김민영 12-08-13 1421
25 자유글    국보 잔치가 벌어졌다 - 무량수전/석등/소조여래좌… 김민영 12-08-13 1499
24 자유글    버드내 숲의 밤은 깊어가고 김민영 12-08-13 1619
23 자유글    영양 버드내숲에서의 양고기 바베큐파티 김민영 12-08-04 1584
22 자유글    영양 버드내숲에서의 1박2일 김민영 12-08-04 1346
21 자유글    국보 제 19호 조사당과 의상대사 지팡이나무 선비화 김민영 12-08-04 1643
20 자유글    떠 있는 돌 부석, 삼성각, 삼층석탑 김민영 12-08-04 1625
19 자유글    [국보가 서너개 그리고 보물도 있는 영주 부석사] … 김민영 12-07-27 2002
18 자유글    영양의 얼큰하고 시원했던 해수궁의 복어탕 김민영 12-07-27 1515
17 자유글    단양 휴게소 야생화테마공원에서 점심을 먹다 김민영 12-07-27 1342
16 알림    이딸몬테 경북 원정 산행 후기. *1 강진 12-07-23 1650
15 알림    이딸몬테 원정산행 경북 영양으로... 강진 12-07-19 1397
14 알림    이딸몬테 원정산행 경북 영양으로... *1 강진 12-06-29 1306
13 알림    이딸몬테 11월 정기산행 및 송년모임 후기. 강진 11-11-28 1450
 
12
 
and or